경제를 보는 새로운 창 www.successnews.co.kr

[뉴스 돋보기] 왜 현대상선은 현정은 회장을 고소했을까 > 산업종합

본문 바로가기


> 산업 > 산업종합

[뉴스 돋보기] 왜 현대상선은 현정은 회장을 고소했을까

페이지 정보

송강섭 기자 작성일승인 2018-01-16 11:14 수정 2018-01-16 11:14

본문

현대상선.jpg
화물을 싣고 출항을 기다리는 컨테이너선 ⓒ현대상선

 

 

현대상선이 전직 임원들과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등 5명을 검찰에 고소했다. 전 오너와 임원들에 대한 무더기 검찰 고소는 흔치 않은 일이라 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. 현대상선 측은 고소 이유에 대해 "과거 체결된 계약들을 검토하던 중 현대로지스틱스 주식회사(현 롯데글로벌로지스) 매각 과정에서 부당한 계약 체결 사항을 발견했다"고 밝혔다. 즉, 현 회장 등이 예전 회사 구조조정 과정에서 내린 '경영 오판'에 대해 책임을 따져묻겠다는 것이다. 이에 대해 현대그룹은 "현대로지스틱스 매각은 이사회 결의 등 적법 절차를 거쳤다"고 반박한다. 과연 어느 쪽 말을 들어야 할까. 

 

현대상선은 "현대그룹 현정은 회장과 전 임원, 현대상선 전 대표이사 등 5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(배임)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"고 15일 밝혔다.

 

지난 2014년 현대로지스틱스 주식 등을 공동매각하는 과정에서 현대상선에 일방적으로 불리한 구조를 설계하고 실행했다는 게 고소의 이유다. 현대상선은 "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전사적 차원에서 과거 체결된 계약들을 검토 중 현대로지스틱스 주식회사(현 롯데글로벌로지스, 이하 '현대로지스틱스') 매각 과정에서 부당한 계약 체결 사항을 발견했다"고 밝혔다.

 

당시 현대로지스틱스 지분은 현대상선 47.7%, 현대글로벌 24.4%, 현정은 등 13.4%이었다. 현대상선은 현정은 회장 등의 역할에 대해 "현대로지스틱스의 매각 가격을 높이기 위해 현대상선으로 하여금 단독으로 후순위 투자(1094억원) 및 영업이익을 보장(연 162억원)하는 계약을 체결하도록 지시했다"고 말했다.

 

현대상선에 따르면 이후 현대로지스틱스가 약정된 '에비타'(EBITDA, 법인세와 이자, 감각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) 수준을 달성하지 못함에 따라 후순위 투자금액 전액이 상각되는 등 손실이 발생했다.

 

현대상선은 국내외 육상운송, 항만서비스 등 사업에서 5년 간 독점적으로 현대로지스틱스만을 이용해야 하며, 해외 인터모달(내륙운송) 및 피더사업(근해운송)의 영업이익이 162억원에 못미치는 경우 현대상선이 그 부족 금액을 현대로지스틱스에 지급하도록 계약했다고 덧붙였다.

 

현대상선은 "현정은 회장 등은 현대로지스틱스의 매각 가격 상승에 아무런 기여를 하지 않고 현대상선에만 현대로지스틱스 앞 후순위 투자와 각종 독점계약체결, 해외사업 영업이익 보장 등 경제적 부담을 전가해 상당한 경제적 이익을 취한 것으로 판단된다"고 밝혔다.

 

이에 대해 현대그룹은 "현대로지스틱스 매각은 이사회 결의 등 적법한 절차를 거쳐 진행됐다"며 "법률적 검토를 통해 적절히 대응할 것"이라고 입장을 밝혔다.

 

송강섭 기자 successnews@successnews.co.kr

 

Copyright ⓒ 썩세스경제


 

 좋아요 10개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경제

산업

테크

사이언스

헬스

라이프

피플

오피니언

썩세스경제 | 등록번호 : 서울-아04429 | 등록일 : 2017.3.24 | 제호 : 썩세스경제 | 발행.편집인 : 송강섭 | 주소 :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 149, A동 1204호(우림라이온스밸리) | TEL : 02-3789-4935
청소년보호책임자 : 김병훈 | Copyright ⓒ2017 썩세스경제